'비'에 해당되는 글 7건

  1. 2017.06.28 6월 셋째주
  2. 2017.06.07 고마운 단비가 내렸어요~
  3. 2011.08.26 장마... 미워~~~~ (2)
  4. 2010.08.16 안개에 쌓인 냇가~ (14)
  5. 2009.07.20 잠시 비가 그친 틈을 타서... (8)
  6. 2009.07.11 바람으로 넘어간 옥수수 (12)
  7. 2009.04.08 저 블로그에 복귀했어요~~~~ (8)

6월 셋째주

분류없음 2017.06.28 16:24

6월 날씨가 정말 덥습니다.

해마다 최고 기온을 갱신하는것 같아요~

무더운 6월 셋째주에 저희 농장도 많이 바빴어요~

 

 

 

밀 수확 중입니다.

벼 수확 할 때 처럼 콤바인으로 해요.

 

 

 

날씨가 가물어서 전국적으로 예년에 비해

수확량이 절반 밖에 안된다네요.

저희도 예상보다 적게 수확했어요.

벼 처럼 물을 대줄수도 없고, 그렇다고 관주를 할 수도 없고,

내년에도 이렇게 가물면 스프링쿨러를 돌려야 하나??

고민입니당~ 내년 농사를 벌써~~~~^^;;;;

 

 

 

 

아로니아 밭에 분수가 생겼어요~~~ㅋㅋㅋㅋ

아로니아가 이제 막~~~ 굵어질 시기 인데

하늘에서 도무지 비를 내려줄 생각을 안하는 바람에

분수를 만들었어요~~ㅎㅎㅎ

 

 

 

 

 

 

 

아로니아밭 근처에 관정이 없어서 하는 수 없이

동네수도 탱크의 물을 빼서 관주 했습니다.

아마도 연말에 수도요금이 왕~창 나오겠지만 그래도 할 수 없죠~ ㅜ.ㅜ

양수기로 물을 밀어 주는게 아니라서 수압이 약해서

1,000평에 물을 다 주는데 4일이 걸렸습니다.

남편이 밤 늦게 까지 고생을 좀 했습니다.

그래도 이 물이라도 있어서 얼마나 다행인지~~~

 

 

 

 

 

이른봄에 종자를 신청을 받고는 혹시 몰라 여유분을 더 신청했더니

종자를 나눠주고 많이 남았습니다.

이렇게 종자가 남는 바람에 계획에 없던 감자를 심었습니다.

가뭄 덕분에(?) 감자 수확량이 많이 떨어져서

몇년만에 감자 가격이 좋네요~

소 뒷걸음질에 쥐 잡았습니다~ㅋㅋ

 

 

 

 

 

정신 없이 바쁜 셋째주를 지나고 주말에 비가 오는 바람에

한숨 돌렸습니다.

이번 주말부터 장마가 온다는데

비가 좀 많이 내려서 전국이 다~ 완전 해갈 되면 좋겠어요~

어~~ 청개구리~ 너도 비가 좀 오면 좋겠지~~ㅎㅎㅎ

 

 

 

Posted by 맑은물한동이

우와~~~드뎌~ 비가 왔습니다.

얼마나 기다리던 비인지~

맘 같아선 비를 맞고 막~ 춤이라도 추고 싶었으나

이제는 이팔청춘이 아닌지라 꾹~ 참았습니다~ ㅋㅋㅋ

 

 

 

 

이제 수확할 때가 된 개복숭아도

수확전 마지막으로 목마름을 해소 할 수 있어

좋았을 것 같아요~

 

 

 

 

 

 

 

 

가뭄에 특히나 민감한 오미자~

이녀석은 가물면 자꾸 죽어요~

관주시설을 해서 물을 줘도 한포기씩 두포기씩

자꾸 이승을 버리네요~ㅜ.ㅜ

어제 내린 비 덕분에 당분간은 잘~~~들 지낼것 같습니다~ ㅎㅎㅎ

 

 

 

 

 

 

 

 

아로니아밭에 쳐논 방조망에 맻힌 물방울들이

마치 크리스탈 구슬 처럼 예뻐요~

가물어서 열매가 안 굵어 지더니 이제 좀

굵어지기 시작하겠죠~  룰루랄라~~~~홍홍홍~~~

 

 

 

 

아로니아 밭에 갖다논 벌들은

비가 와서 쉬나 봐요~ 얘들아~ 오늘 하루는 푹~ 쉬렴~~

 

 

 

 

 

 

아로니아 밭뚝에 자생하는 뽕나무입니다.

이녀석들도 통통해 지겠죠?

모래즘 따먹어도 되겠어요~ ㅋㅋㅋ

 

 

 

 

 

가뭄에 고생하던 감자녀석들

물을 두~어번 줬는데도 키가 안크더니

낼쯤이면 키가 좀더 크려나요?

 

 

 

 

하우스 없에 몇그루 심어 논 바이오 체리 입니다.

올해는 좀 많이 달렸네요~

울 작은녀석이 좋아하는 건데 올해는 좀

많이 보내줄 수 있겠어요~~^0^

 

 

 

 

퀴즈~이게 무슨 꽃일까요?

아마도 시골에 계시는 분들도 보신 분들이

많이 없으실 것 같은데

바로 담배꽃입니다.

어때요~생각보다 예쁘죠

 

정말 간만에 내린 비가 무~지 반갑기는 하지만

가뭄이 완전히 해소될 정도는 아니라

좀 아쉬워요~

낼 모래 비가 또 온다는데 제발 좀 꼭~~

와주길 빌어요~하늘~~ 꼭 일기예보 지켜줘~~ 부탁이야~~~^^

 

 

 

 

 

 

 

 

 

 

 

Posted by 맑은물한동이

장마.

장마의 사전적 의미는 양력 6,7월에 많이 내리는 비를 장마라고 한다. 오호츠크해고기압과 북태평양고기압 사이로 뚜렷한 전선이 생기고, 북태평양고기압으로부터 만들어진 수렴대를 장마전선이라 한다. 6월 하순부터 7월 하순까지 한반도를 거쳐 북상하여 소멸된다. 고온다습한 열대기류가 들어와 지역적으로 집중호우를 내리며, 장마가 끝나면 본격적인 여름날씨가 된다.

사전적의미 처럼 장마는 통상 7월이면 소멸되서 없어져야 합니다.
그리고 본격적이 뜨~거운 여름이 시작되야 하죠~
그런데... 올해는 이놈의 장마가 사실상 6월 20일경에 시작해서 두달이 지난 지금도 비가 주룩주룩~~

지독해도 이렇게 지독할 수가 없어요~

 

 

 

 감자를 캐내고 난 밭의 지난 20일 상황입니다.
밭장만을 해서 김장배추를 심어야하는데 보시다시피 밭에 물이 흥건~~~
이런 밭이 무려 4,000평 입니다.
배추도 심고 시래기 무도 심어야하는데 이놈의 비는 쉬시도 않고 내리고...

내리는 비를 보며 조바심 나는 맘을 억지로 달래 보지만...
이번주 월요일 부터 또 비가 온다는 예보에 나오는 한숨을 어쩔 수 없었습니다.


 


그런데 하늘도 양심은 있는지 다행이 온다는 비가 계속 내리지 않아서
아직도 물기가 많은 데 언제 또 내릴지 모를 비때문에 불안해서
결국 그냥 밭을 장만했습니다.
결국 두둑도 제대로 형성 안돼고 중간중간 물이 흥건해서 발이 발목까지 빠져요~
두둑은 삐뚤빼뚤~ 게다가 기계는 푹푹~ 빠지고...
이날 이밭 장만하느라 울 남편 완죠니~ 녹초가 됐습니다.
그래도 이렇게 어거지로 장만해서 1,000평은 건졌습니다~ ^0^
아직 3,000평이 그대로 있기는 하지만 그래도 이거라도 심을 수 있으니 다행이다~~~
생각하고 나머지 밭들은 늦게라도 장만이 돼면 다행이고
정말정말 안되면 할 수 없다 생각하고 맘 비우기로 했습니다.
역시 맘을 비우고 나니 편해서 좋습니다~~ 그럼 된거죠~뭐~~ㅎㅎㅎㅎ





Posted by 맑은물한동이

요즘 비가 너무 옵니다.
비가 너무 와서 여러사람들이 고통을 받고 있지요.
저희도 비가 많이 와서 밭일에 지장이 많습니다.
미워요~ 비~~~~

그렇게 미운 비가 만들어낸 풍경입니다.






















Posted by 맑은물한동이

몇며칠을 격일로 비가오더니
어제 오늘 이틀동안 비가 그쳤습니다.
처음 비가 오던날에는
오랜만의 휴가라고
생각되서 정말 신나고 좋았는데,
너무 자주와서 밭에 일을
못해게 되니 이런 낭패가 없습니다.
처음 며칠은 해갈에 도움도 되고
덕분에 맘편이 놀수 도 있어서 비가 그렇게 고맙더니
나중에는 웬수 같은 비가 되버렸어요.
사람 맘이 참 간사합니다. ㅡ.ㅡ



비가 그친 틈을 타서 밭들을 순시 했습니다.
그동안은 남편만 밭을 둘러 보러 다녔는데 오늘은
비가 그친 틈을 타서 옥수수 밭에 콩을 심으러 가려고
남편과 함께 나온길에 둘러 봤어요.
장마가 지기전과 장마 중간에
비가 안올때 해서 두번, 야콘 밭에 영양제를
쳐줘서 그런지 야콘이 그 사이에
많이 좋아 졌어요.
아직은 야콘이 키가 많이
크지는 않지만, 가지가 좀 벌고 대가 많이
굵어지고 튼튼해 보입니다. 짜시들~ ^^










야콘밭을 둘러보고는 가벼운 발걸음으로
옥수수 밭으로 갔습니다.

며칠전에 비가 오면서 밤에 바람이 좀 많이 불었습니다.
그날 걱정을 많이 했는데 다음날 밭에 다녀온
남편이 옥수수가 괜찮다고 해서 전 진짜
괜찮은줄 알았어요.
그런데 오늘 제가 목격한 옥수수밭은
전혀 괜찮지 않았어요.
밭 전체가 넘어간건 아니지만 군데군데
옥수수가 넘어간 곳이 좀 있다라구요.
아마도 남편이 저와 어머님이 소상해할까봐
괜찮다고 했었나봐요.
처음에는 남편 말대로 밭이 전부 넘어 가지 않은게
어딘데~ 하고 위안삼고 말았습니다.
근데 나중에 보니까 이게 한두군데가 아니고 몇군데가
되더라구요. 그걸 보니 속이 좀 쓰렸습니다. 흑~

저렇게 넘어 진 곳들이 몇군데나 됩니다. ㅜ.ㅜ




벌써 새들이 넘어진 옥수수들의 
알갱이를 다~ 파먹고 뼈(?)만 남았어요.
잉잉~ 나~뿐넘들~~~나를 두번 죽이는 구나... ㅜ.ㅜ^

예년 같으면 벌써 옥수수를 땄어야 했는데
올해는 봄에는 뜨겁고 가물어서 바삭 말려죽이더니
이제는 장마라고 격일로 비오고 날씨도 계속
흐리고... 이러니 제대로 익을 수가 있나.
아직도 일주일 정도는 더 있어야 딸 수 있을것 같아요.

근데 후작으로 하는 콩은 더 늦으면 안돼기
때문에 옥수수 옆에 그냥 심었습니다.
옥수수가 많이 쓰러져서 그속을 비집고 들어가서
심느라 고생 좀 했습니다.
옥수수 잎사귀에 긁혀서 얼굴이 어찌나
따가웠는지, 아직도 따가워요.
며칠 편히 놀았다고 간만에 고생 좀 했어요~ ㅋㅋ 

그래도 일주일쯤 지나면 콩이 싹이 
터서 어느정도 크기때문에 그때쯤 옥수수
대를 비면 새들로 부터 콩을 안지켜도
되서 좀 편한 면도 있습니다.
콩 지키는거 그거 보통일이 아니거든요.
콩 밭지키기 보러가기

이제는 비가 그만 오려나 했더니 내일 밤부터 비가
또 온다네요. 이놈의 하늘이 심술이나도
단단이 났나봐요~~~
내일 오전에는 비오기 전에 아피오스꽃을
따려구요. 비가와서 계속 못따고 있었는데 물기를
너무 많이 먹어도 영양가가 적어지기 
때문에... 며칠 더 말려서 따면 좋겠지만 
비가 또 온다니 좀 따서 말려 놓으려구요.
비가 많이 온다고 많은 분들이 걱정
많이 해주셨는데 결국 비피해를 
보고 말았네요. ㅜ.ㅜ

 

 

 

Posted by 맑은물한동이
어제 비가 많이 왔습니다.
아침에 혹시나 해서 농장들을 둘러 봤는데
옥수수만 몇포기 약간 기울었고 별다른 피해는 없더군요.
다행이다. 생각하고 고구마밭으로 풀을 깍으러 갔는데
점심때가 거의 다되서 전화가 왔습니다.
동네에서 저희랑 친하게 지내는 미희네 아빠셨는데
어제 비바람에 옥수수가 다 넘어 갔다는 겁니다.
이제 몇일 있으면 딸예정이었는데...
저희 부부는 놀래서 하던 당장 미희네
옥수수 밭으로 가봤습니다.





진짜 다~~ 넘어 갔더라구요.
미희네 옥수수밭은 비교적 좁은 골짜기에 있는데
어제 비바람이 불면서 벌판에서는 바람이 세지 않았는데
이곳은 골짜기가 좁다보니 바람이 세지면서 돌개바람이 불었나 봅니다.
다행이 줄기가 꺾이지 않고 옆으로 눕기만 해서 옥수수통이
제대로 여물지 않을까? 기대를 해보지만 혹시라도 그냥 그대로
말라버릴까봐 걱정이 많습니다.
남의 거라도 엉망이 되버린 밭을 보니 어찌나 속이 상하던지...
미희 엄마도 미희 아빠도 겉으로는 잘 될꺼라고 편하게 이야기 하지만
그맘이 오죽할까 싶습니다.
몇일만 좀 참아주지 다음주면 수확하는데... ㅜ.ㅜ

농사라는게 반은 하늘이 짓는다는 말을 다시한번 실감했습니다.
농부들이 아무리 농사를 잘 지었어도 수확하기 전에는 절대로
맘을 못놓는다고 하시는데 그게 맞더라구요.
농사를 지으니 비가 많이 와도, 비가 너무 안와도, 바람이 많이 불어도,
눈이 많이 와도 걱정이 자꾸 됩니다.
덕분에 저희 부부 전화기 통화내역중에 가장 많은 번호는 131 기상예보
안내 번홉니다. 어떨때는 시간마다 들어요. ㅡ.ㅡ

일요일에도 비가 많이 온다는데 모두 별다른 피해 없이 잘~ 지나가면
잘겠는데...

Posted by 맑은물한동이

어머님이 지독한 감기로 보름정도 고생을 하시는 바람에
본의 아니게 임시휴업을 해야만 했습니다.
컴이 안방에 있는데 어머님과 아들들고 안방에서 주무시므로
그렇지 않아도 기침때문에 잠도 잘 못주시는 분 옆에서
자판을 두드릴 수가 없었더래서... ㅡ.ㅡa

이제야 겨우 감기가 차도가 생겨서 조금 편해 지셨어요.
너무 오래 감기가 차도가 없어서 혹시 다른곳이 나빠지시는것이
아닌지 걱정을 많이 했는데 다행히 별다른 이상은 없으시네요.

한동안 남편과 둘이서 정신없이 보냈습니다. 어머님 병원다니고,
남편이 사촌아주버님 하우스 짓는데 도와주러 몇일을 가는 바람에
혼자서 짬짬이 야콘과 고구마 이식하느라 정신 없었고, 남편은
남편대로 하우스 짓다가 잠깐씩 쉴때면 우리 하우스로 달려와서
문도 열어주고,(요즘은 날씨가 아침, 저녁 편차가 커서 문을 열었다
닫았다 자주 해야합니다.) 모종들 물도 주고 하다가 또 하우스 짓는데
달려가고...
둘이서 몸이 둘이면 좋겠다 했답니다. 에휴~~~

하우스에 모종 이식할 것들이 줄을 서있고, 옥수수도 심어야하고
(옥수수 심을 밭을 반나절 만에 다 장만 한건 이웃의 도움이
있기도 했지만 어째든 기적이었어요. ㅎㅎㅎ)
할 일이 산더미 같아서 맘이 바쁘기는 하지만
그래도 이제는 어머님이 좀 좋아지셔서 맘이  놓이고 아주 좋습니다. ^&^

내일 부터는 블로깅도 다닐수 있을 것 같아요. 그동안 여러분들이
오셔서 걱정해 주셨는데 못가뵈서 죄송하고 고마웠요.
고맙습니다~~~ 꾸뻑~~~
블로그 세상으로 돌아오니 역시 좋군요. 맘이 편~안한것이...ㅋㅋ
 
벚꽃 구경한다고 어디로 나갈 수는 없어서 마을회관 앞에 있는
벚꽃나무가 만개 했길래 한장 찍어 봤어요.
봄은 봄은데 여름처럼 더운 봄입니다. ^^;;;


카메라를 아직 서방님에게서 못찾아와서 사진이 영... 쩝~

그나저나 비가 좀 와야 옥수수를 심어도 싹이 잘 날텐테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물을 먼저 뿌려 놓고 심어야 할지..

모두들 감기 조심하세요. 진짜진짜 지독하게 안낫습니다. OTL


 

Posted by 맑은물한동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