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는 일년 중 가장 바쁜때가 요맘때입니다. 3월 부터 5월까지는 정말
휴일이 거의 없습니다. 남들은 비가 오면 쉬지만, 모종을 키우는 저희는
비가 오면 하우스에서 일을  하므로 3개월 내내 쉬는 날이 없다고 보면 됩니다.

특히 올해는 정말 악~ 소리 납니다. 이건 모두 남편의 욕심 때문입니다. -,.-^^^
뭔가 몸에 좋고, 특이한 작물이 있으면 일단 재배를 해봐야 합니다.
작년까지는 우리가 아직은 여력이 안된다는 이유로 말렸으나, 올해는 남편의
넘치는 의욕에 그만 지고 말았습니다.




3색 땅콩들입니다.
검정땅콩은 일반땅콩에 비해 훨~씬 고소합니다. 생으로 먹었을 때 비린내도
적게 납니다. 빨간땅콩은 검은땅콩에 비해 고소한 맛은 떨어지지만 그래도 일반땅콩에
비해 고소하고 크기가 훨씬 큽니다.
남편이 한번 해보고 싶다는 말에 저도 검은땅콩은 처음보는 거라 일단 찬성했습니다.

이런식으로 올해 이렇게 새로 식구가(?) 된 놈들이 몇 있습니다.
덕분에 올해 저희 농장은 꼭 백화점을 차린것 같아요. ^^;;





우선 저희 농장 주작물인 야콘, 고구마(호박,자색,오렌지,백색,밤 해서 5종), 아피오스,
감자(흰색, 자색 2종), 옥수수(대학찰옥수수, 흑찰 2종), 둥근마, 콜라비(그린, 레드 2종),
콩(흰콩, 서리태 2종) 거기에 땅콩 3종.
모두 올해 판매 또는 종자확보를 위해 재배하고 있는 것들 입니다.써놓고 보니 많기는 많군요. @.@
특히나 고구마는 호박, 자색, 오렌지, 밤고구마는 각각 2가지 품종을 재배하다보니
모종에 각각 이름표를 붙여 놓지 않으면 구별하기가 좀 어렵습니다.

이렇게 해서 올해 재배하는 작물이 크게는 9종류고 품종별로하면 모두 23종류입니다.
일단은 각 작물에 맞는 토질의 밭을 배정(?)해야합니다.

가령 야콘과 땅콩은 돌이 별로 없고, 흙이 푸실푸실 해서 뿌리가 깊이 들어 갈수 있는
땅이 좋고, 고구마는 거름기가 별로 없는 황토땅이 좋습니다.
둥근마와 콜라비는 가물면 안되므로 물을 주기 용이한 밭으로 선정해야하고,
옥수수는 많은 평수를 한꺼번에 심으면 한꺼번에(하루 이틀 사이에) 수확해야
하므로 격차를 둬서 심어야합니다. 특히 대학찰과 흑찰을 가까이 심으면 잡종이
생기므로 멀~~리 떨어진 곳에 각각 심어야합니다.
이런식으로 각자 밭을 배정해서 밭장만을 순차적으로 하면서 우선 순위를
정해 심어야합니다.
심고나면 끝이 아니라 뒷손질 할 것들도 많아서 오늘은 이것 심고, 내일은 저것 복토
하고, 모래는 그놈 말목박아서 줄쳐주고... 이런식이 많습니다.

같은 평수라도 작물의 종류가 적으면 한꺼번에 일을 하면 되므로 일이 빨리
끝나지만 이런식으로 각자 입맛에(?) 맞게 맞춰주려면 일에 몇배로 많아 집니다.
결론은요~~~~ 아직도 일거리가 산~~~더미 같다는 겁니다.  에휴~~~~
그래도 남편은 이것저것 특이한것 재배하는 재미에 푹~~~ 빠졌습니다. 남은 죽것구만~-,.-^

남편은 벌써 내년에 더 재배하고 싶은 작물을 물색하고 있는것 같아요.
하도 옆에서 잔소리를 했더니 이제는 제가 없을 때만 검색해 봅니다. ㅡ.ㅡa
올해 오미자를 하겠다는걸 국구 말렸더니 내년에는 꼭 해보겠다며 의욕을
불태우고 있습니다. 누가 우리 남편 좀 말려 주심 안될까요. ㅜ.ㅜ



Posted by 맑은물한동이
지난 11월 23일에 대구방송에서 방송된 저희 동네이야기 입니다.
저희 동네를 소개해 드리고 싶어서 올려드려요.
근데...
방송후기가 좀 빠르지요? ㅋㅋㅋ
방송후기가 이렇게 늦게 올라  온데는 이유가 있습니다.
제가 컴에 대해 넘~ 무식해서(죄송해요~~~) 녹화하는 방법을 몰라 배워가며 올리느라
많이 늦었습니다.(게다가 몸살로 이틀을 누워있었던 관계로...)
화질이 좀 나쁘지만 양해해서 봐주시기 바랍니다. 그래도 이나마라도 올릴 수 있었던건
백마탄 초인님 덕분입니다. 제가 물어보는 대로 일일이 답해주시고, 사이트까지 친절히
알려주셔서 올릴수 있었습니다. 많이 귀찮으셨을 텐데 감사드려요. 감사합니다.~~~
덕분에 저 드디어 해냈어요~~~ ^_______________^










저희 동네에 저희 처럼 자색고구마를 하신분이 계셔서 이번에 촬영을 하셨습니다.
저 자색막걸리는 저희 남편이 특히 즐겨마시는(?) 막걸리 예요.
방송이 나가고나서 자색고구마를 찾는 전화보다 먹걸리를 판매하라는 전화를
더 많이 받으셨답니다.
이기회에 양조장을 차려봐~~~~ㅋㅋ




저희 인터뷰 분량이 너무 길어서 압축을 했는데도 제 실력으로는 한 파일로 올려지지가
않아서 할 수 없이 둘로 나눠서 올렸습니다.^&^





방송이 나가고 나서 문경에 있는 동서에게 전화가 왔습니다.
"형님! 왜 그렇게 씩씩해요. 좀 다소곳해야지 방송에 나오는데..."
그런건가요? 원래 생긴게 씩씩하니... ㅋㅋ

처음에는 밭에서 일하는 모습만 찍는다고 해서 평소 처럼 모자를 쓰고 갔었는데
갑자기 인터뷰를 하는 바람에 모자를 벗지도 못하고 찍었더니 얼굴이 잘 안보이네요. -.-
방송이 나가고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찾아주셨어요. 상품을 구입하러 오신분들도
계셨지만 농사를 짓고 계신분들도 많이 찾아주셔서 서로 정보도 교환 하며 즐거운
시간이 됐습니다.
여러모로 즐거운 경험이었어요.
남편 말대로 시집을 잘와서(?) 남들은 못해보는 농사도 지어보고 방송도 탔네요. *^___^*

Posted by 맑은물한동이
저희 동네를 이틀동안 시끌벅쩍하게 만든
손님들이 오셨어요.
바로~  이분들입니다.



오누이 처럼 다정히 오는 저들은~~~
바로 대구방송(TBC)의
싱싱고향별곡 촬영팀입니다.

이분들이 저희 동네를 촬영하고 싶다고 찾아오셔서
동네 곶곶을 이틀동안  뒤지고 찾아다니셨어요.



촬영 첫날 저녁에 팔도에서 시집온 며느리들을 모아놓고
여러가지 인터뷰를 했습니다.
몰랐어요. 진짜 몰랐어요.
그렇게 팔도에서 다~ 모이신줄~~~

 

남편에게 한마디 하라고
하자 그만~ 모두 도망가셨습니다. ㅜ.ㅜ
남자분들도 그렇게지만
남편에게 한마디
하라며 마이크 들이 대는데,
할말이~~~ 평소
훈련이 안되서리~~~ ;;;



팔도 며느리를 찍고 장소를 회관으로 옮겨서
동네 어르신들 이야기를
촬영했습니다.



예정된 촬영 시간이 많이 늦어졌는데
촬영팀이 은척으로 내려가서
저녁을 먹고 다시
마을로 올라 오다 그만~
 길을 잃어서 한바뀌 돌아서 왔다네요. ㅋㅋ
저희 마을 진입로가
삼거리인데 그게 이정표가
길을 아는 사람도 밤이면 없어서
지나치기 일숩니다.
저희도 몇번 그래서 후진으로 왔었어요.
면장님! 저희 동네 이정표하나 세워주세요.~~~



둘째날 저희 콜라비 밭에서
저희 부부가 인터뷰를
하고, 주로 귀노해서 농사 짓는
이야기를 했습니다.
야콘밭에서
일하는 모습 잠깐과
PD님이 시킨 연출 동작(방송보시면
연출된 동작이 뭔지 짐작이 되실
겁니다. ㅋㅋ ) 몇가지를 촬영했습니다.



인증샷 한장 찍고~~~ ^^
야콘을 맛배기로 몇개 드렸더니,
잘 드시더라구요.
카메라맨 한분은 촬영해가면서
드셨어요.
역시, 내자식 칭찬하는 사람과
내 농산물 맛있게 먹어 주는 사람이
재일 예쁩니다.
그래서, 잘~ 생긴놈들로  한박스 기증~~~ *^^*



자색고구마와 오랜지고구마를
저희와 같이 지으신분이
계셔서 고구마소개를
했습니다.
여기에 저희 자황고구마와
호박고구마가
찬조 출연을~~~ ^^




 
고구마 촬영을 끝내고
따뜻한 커피타임~~~~




이번에는 남편과 기념사진~~
근디,,, 울 남편 모자 땜시 얼굴이~~~ ㅡ_ㅡ

 

울 동네 이장님과 찰칵~~~
이틀동안 촬영팀 따라 다니시느라
이장님이 고생 많으셨어요.
이장님!!! 수고 많으셨어요.




이틀동안 이집에서 촬영하고, 저집가서 인터뷰하고, 덕분에 동네가 심심하지 않았습니다.
촬영을 시작하기 전부터 MC가 여러가지 질문을 해가며 자연스러운 분위기를 만들어서 편하게 촬영했어요.
깜찍한 MC, 단비양은 아직 고등학생이라네요. 예술고등학교에 재학중이라는데 노래를
정말 잘하더라구요. 앨범도 낸 정식 가수래요. 어쩐지~ 목청이 좋더라~~~
촬영내내 동네에는 패를 끼치지 않으려 했는지 숙식을 외부에서 했어요.
저희는 혹시나 해서 그날 아침에 회관 청소를 하고 보일러도 틀어 놨는데, 숙박도 성주봉 자연휴양림
을 예약해서 그곳에서 하시더라구요.
좀 색다른, 즐거운 경험이었습니다. ^^
방송은 23일 일요일 아침 7시 20분에 방송된답니다.
여러분~~ 시청해 주실꺼지요?
나중에 방송되고난 후기도 올려드릴께요.
 

 











 
Posted by 맑은물한동이
처음 농사지을때 오이하우스하시는 사촌형님이 모종 자라는걸 보면서
"정~말 예쁘다. 예쁘지? "
하시는데 "네~ " 대답은 했지만 사실 제눈에는 하나도 예뻐보이지 않더라구요.;;;
그냥 파란모종이 뭐가 예뻐요~
그저 힘들어서 그것들이 다~ 일거리들로만 보였습니다.-.-;;;
일거리는 많고 몸은 익숙하지 않아서 그저 하루하루 힘들어서 울고만 싶었거든요.ㅠ.ㅠ
그런데 이제는 형님처럼 제 눈에도 그것들이 예뻐 보이기 시작합니다.





이제는 이것들이 정말 꽃만큼이나 예쁩니다.^^
이렇게 사진으로 봐도 예쁘네요. 진짜 예쁩니다.~~~~~~~~





초록색 콜라비입니다.
이제 생기기 시작한 과가 앙증맞고 예쁘네요.~~~~~~~~
귀여운것~~~~~~~ =^^=





붉은색 콜라비는 색깔이 예뻐서 정말 화초 같아요.
늘씬한 잎의 자태가 우~아 하지요? ^^





집에서 먹으려고 김장용으로 심은 배추 예요. 이제 속이 차기 시작하는 모습이 마치 초록색 꽃 같아요.
여러분 눈에도 꽃처럼 보이시나요???





이제 야콘들이 색이 짙어지고 있습니다.
야콘은 덩치가(?) 커서 앙증맞은 맛은 없지만 그 풍성함에 입이 저절로 벌어집니다.
흐흐흐 이쁜것들 잘 자라거라~~~~~~~^________^






이제 가을들녁에 벼들이 누렇게 익어 갑니다.
저희 논은 아니지만 남의 것이라도 잘~ 익어가는 들판을 보고 있으며 제 마음도 꽉~차는 듯한게
그냥~~~ 좋습니다. ㅎㅎㅎ

이제 정말 농사이 되어가는 듯해서 제가 기특합니다.
기특하다~~~ 기특한 것..... ^0^

Posted by 맑은물한동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