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눈온날

일상다반사 2012.02.02 13:05

올겨울에는 눈 보기가 무지 힘들었어요.
와도 잠깐 뿌리고 말아서 설경을 한장도 못찍었는데
화요일 늦은 오후부터 내리던 눈이 늦은 밤까지 내렸습니다.



눈온날



아침에 나왔더니 온 세상이 하얗게~~
장독대가 큼지막한 모자를 저마다 하나씩 쓰고 있네요~ ㅎㅎ
설경을 찍으러 가야겠다 했더니
바람이 많이 불어서 나뭇가지에 눈들이 하나또 없쪄요~ ㅜ.ㅜ



눈온날

이만큼의 두께가 적설량입니다.
자로 제보지는 않았지만 아마도 20Cm이상 온것 같아요.



눈온날


마침 인천 외갓집에 갔던 아이들이 화요일에 내려와서
3부자가 아침부터 마당의 눈을 치웠습니다.
녀석들이 없었으면 남편과 둘이 치웠을 텐네,,, 덕분에 전 구경만...ㅋㅋㅋ





눈온날


집앞 큰도로에는 벌써 눈이 다 치워졌어요.
그래도 도루는 이미 빙판이라 버스도 안오고,,,
다른 차들도 다니기는  좀 힘들것 같아요.



눈온날


동네녀석들...
점촌 시내가려고 나왔다고 동네위 무우고개까지 걸어서 올라갔어요.
이 추위에... 역시 젊어서(사실 어린거죠.ㅋ) 좋다~ ㅎㅎ
사진 한장 찍어달라고 해서 찍어 줬더니 무지 좋아하네요~ ^^





눈온날


 마당의 눈을 다 치우고는 울 작은녀석 눈에 총 도장찍기 노~리~ ㅋㅋㅋㅋ




눈온날


오늘 아침에는 10시쯤 창문을 열었는데도 그깨까지 성애가 있더라구요.
날씨가 어찌나 추운지 처음으로 욕실의 샤워기가 얼어서 끓는물로 녹여서 썼어요.
부엌의 수도에서도 얼음이 막~~ *.*
오늘은 기온도 낮은데 바람까지 불어서 마당에도 나가기 싫을 정도로 정말 춥네요.
온식구가 TV나 보면서 오늘은 방콕~ 하려구요.

 


Posted by 맑은물한동이